•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가을철 '알레르기 비염' 주의…9월 비염환자 연중최고

환경부, 가을철 알레르기 유발식물인 환삼덩굴·쑥 등 잡초 주의

기사입력 2017.08.29 14:08:54
  • 프로필 사진박현영 기자
  •  
  •  
  •  
  •  

▲사진=환경TV DB


꽃가루 알레르기 비염환자가 봄철보다 초가을인 9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월 꽃가루 농도는 연중 3번째지만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잡초류의 꽃이 활발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29일 환경부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전국 알레르기 비염환자수는 9월 129만명으로, 꽃가루가 많이 발생하는 3월(105만명), 4월(104만명) 5월(90만명) 발병환자보다 많았다. 

하지만 꽃가루 분포 분석결과에선 9월이 4월과 5월에 이어 연중 세번째를 차지했다. 2015년 기준 수도권 꽃가루 농도 조사 결과, 4월 꽃가루는 1만5275grains/㎥, 5월 1만3794grains/㎥으로 절정을 보이다가 점차 농도가 낮아졌으며, 8월 2379grains/㎥부터 증가 추세를 보이다가 9월에는 9556grains/㎥을 기록했다. 

인하대학병원 환경보건센터 연구진은 "3~5월보다 9월에 알레르기 환자수가 많은 이유는 봄철엔 소나무와 은행나무 등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은 꽃가루 등이 많이 포함돼 있지만, 가을철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꽃가루 농도가 높게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을철 꽃가루는 환삼덩굴, 쑥, 돼지풀 등 잡초 꽃가루가 대부분이다. 이 꽃가루들은 8월 중순부터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해 9월까지 높은 농도를 보인다. 환삼덩굴이나 쑥 같은 식물은 도심은 물론 도시 근교의 산자락, 공터, 도로변, 하천 주변 등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잡초류다.

실제 연구진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꽃가루 양성 반응 비율을 조사한 결과, 환삼덩굴의 반응 비율이 11.1%로 가장 높았으며 쑥은 8.7%로 두번째를 차지했다. 조사는  부산, 인천, 광주, 경기, 충북 등 전국 5개 광역시·도에서 알레르기 비염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 1만28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알레르기비염 월별 진료실인원, 수도권 꽃가루 측정 농도 비교 [출처=환경부]


이날 환경부는 꽃가루 알레르기 질환자의 경우 봄철 뿐만 아니라 가을철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꽃가루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에 야외활동을 피하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외출 후에는 옷을 털고 손, 발을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병원에서 정확한 검사를 받고 증상을 예방하는 약물을 처방받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면서 "기상청 누리집 '생활과 산업' 코너의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를 확인하거나,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누리집에서 꽃가루에 대한 정보와 수도권 측정 현황을 확인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현영 기자 hypark@eco-tv.co.kr
  •  
  •  
  •  
  •  
  • 맨 위로